최종편집일시:2022.11.30 (수요일)
정치 경제 사회 생활/문화 기획 IT/과학 연예 칼럼 피플 지역
 
전체보기
뉴스 홈 사회  기사목록
 
구직자, 새해덕담과 걱정거리 1위 “취업은 언제쯤 하려나”
습관적 새해 덕담 1위, ‘돈 많이 벌어 부자 되세요’
기사입력 2015-02-16 오전 10:42:00 | 최종수정 2015-02-16 10:42   

긴 설 연휴를 겨냥한 풍성한 단기알바 구직시즌과 함께, 을미년을 맞은 구직자들의 흔한 새해덕담과 걱정거리 1위가 공개됐다.

아르바이트 전문포털 알바천국(대표 최인녕 www.alba.co.kr)이 아르바이트 구직자 2,172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온라인 설문에 따르면, 구직자들은 부질없는 줄 알면서도 습관적으로 하는 새해 덕담 1위로 ‘돈 많이 벌어 부자 되자’ (26.3%)는 말을 가장 많이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잘 돼서 거하게 밥 한번 먹자’(16.2%), ‘새해에 더욱 멋있고 예뻐져라’(16.2%)가 공동 2위에 올랐으며, ‘연말에는 애인 만들어서 보자’(15.6%), ‘올해는 꼭 좋은데 취업할거야’(14.4%), ‘올해는 꼭 시집·장가가자’(11.4%) 등이 생각 없이 던지는 습관적 새해덕담 리스트에 올랐다.

성별로 보면 남자의 경우 ‘잘돼서 거하게 밥 한번 먹자’(19.7%)라는 말을 여자(13.3%)에 비해 6.5%p 많이 하는 것으로 나타났고, 여자의 경우 ‘새해에 더욱 멋있고 예뻐져라’(18.9%)와 같은 외모에 대한 의미 없는 덕담을 하는 비율이 남자(12.9%)에 비해 6.1%p 많은 것으로 나타나 시선을 끌었다.

연령별로 보면 혼기가 찬 30대의 경우 ‘올해는 꼭 시집·장가가자’라는 말이 22.7%로 타 연령 평균(10.8%)에 비해 2배 이상 많이 하는 것이 특징이다.

아울러 알바 구직자들이 뽑은 다가오는 새해 공포를 안기는 걱정거리 1위는 ‘취업은 언제쯤 하려나’(35.5%)인 것으로 밝혀졌다. 2위 역시 ‘올해는 시험 합격해야 하는데’가 19.3%로 올라 취업과 시험 등 구직 전반에 대한 고민이 최대 핫이슈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물가는 어디까지 오르려나’가 16.4%로 3위에 오르며 경제적 고민이 뒤따랐고, ‘가족, 자식들이 하는 일이 잘 되야 할 텐데’(14.5%), ‘건강관리를 잘해야 할 텐데’(12.5%), ‘이번엔 꼭 승진해야 하는데’(1.7%) 순으로 이어졌다.

새해 걱정거리를 연령별로 보면 10대는 ‘시험’, 20대는 ‘취업’, 40대는 ‘가족과 건강’이 키워드인 것으로 나타났다.

10대는 ‘올해는 시험 합격해야 하는데’(30.2%), 20대는 ‘취업은 언제쯤 하려나’(42.7%)가 1위를 차지한 반면, 40대의 경우 ‘가족, 자식들이 하는 일이 잘 되야 할 텐데’(27%) ‘건강관리를 잘해야 할 텐데’(23.8%)가 비슷한 비율로 1, 2위를 차지하며 대조를 보였다.


김미선기자
 
 
 
 
네티즌 의견
전체 0   아이디 작성일
 
의견쓰기
 
인천 순복음교회 최성규 목사, 원로목사로 추대
직장인, ‘이것’ 우습게 봤다가 사회생활 ‘휘청’
 기사목록 보기
 
  사회 주요기사
환경부, ‘국립공원과 함께 하는..
환경미디어, 3월 15일 음식폐기..
2012년도 대구광역시 기능경기대..
충북 의료관광 해외설명회 성황..
청주시, 기업 맞춤형 양성교육 ..
잘 어울리는 ‘연상연하’ 커플?
마케팅홍보연구소, 대전일보 주..
함께하는 사랑밭, ‘KBS 나눔더..
 
 
주간 인기뉴스
충북도청 공무원, 매일 10분 간 ..
충남도, ‘중기지방재정계획 발..
환경부, ‘국립공원과 함께 하는..
탈모 가리고 싶다면 파마보다 ‘..
국내 최초 여성 배뇨 건강기능식..
 
인기 포토뉴스
도, 농지쪼개기 수법으로 투기..
경기도, 남북 국제평화역(통합..
5번째 경기문화창조허브, 올 ..
경기도, 따복공부방 강사 희망..
 
회사소개 광고안내 이용약관 개인보호취급방침 이메일수집거부 업무제휴 지사모집 기사제보 독자투고 구독신청
 
등록번호: 경기, 아 50400 (12.04.10) 주소: 수원시 영통구 센트럴파크로 6 202동 308호(하동, 힐스테이트 광교) 발행·편집인 : 이상준  청소년보호책임자: 김미선
 TEL: 031-234-2545
Copyright(c)2022 전국경제신문사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