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시:2022.11.30 (수요일)
정치 경제 사회 생활/문화 기획 IT/과학 연예 칼럼 피플 지역
 
전체보기
뉴스 홈 생활/문화  기사목록
 
한국도자재단, 한국생활도자100인전 ‘이 계절, 형(形)의 기억’ 개최
재단, 8월 15일까지 여주 경기생활도자미술관에서 한국생활도자100인전 ‘이 계절, 형(形)의 기억’ 개최
전통적인 제작 기법 및 전통 도자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해 새로운 조형미를 표현한 박종훈, 권대섭, 정재효, 장석현, 박성욱 등 작가 5명 참여, 작품 총 145점 전시
기사입력 2022-04-25 오후 2:06:00 | 최종수정 2022-04-25 오후 2:06:30   

한국도자재단이 8월 15일까지 경기생활도자미술관(여주도자세상)에서 한국생활도자100인전 ‘이 계절, 형(形)의 기억’을 개최한다.

올해로 12회를 맞이한 ‘한국생활도자100인전’은 2012년부터 시작된 릴레이 기획 초청전으로 한국도예계의 저명한 중견 작가나 다양한 시도와 예술성으로 재조명받아야 할 도예가들과 작품을 소개한다. 12회에 걸쳐 총 87명의 작가가 참여했다.

이번 전시는 ‘이 계절, 형(形)의 기억’을 부제로 전통적인 제작 기법 및 전통 도자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해 새로운 조형미를 표현한 작품을 통해 ‘전통’에서 뻗어 나온 한국 도자의 아름다움을 보여주고자 기획됐다.

전시에는 작품 분야별 대표성과 상징성을 가진 ▲박종훈 ▲권대섭 ▲정재효 ▲장석현 ▲박성욱 등 한국 현대 도예 작가 5명이 참여하며, 총 145점의 작품이 전시된다.

전시는 제1부부터 제5부까지 참여 작가별로 진행되며, 각 전시 공간마다 개인전 형식으로 구성됐다. 또한 별도 공간에 마련된 참여 작가 5인의 인터뷰 영상을 통해 작품의 철학과 도예 작가로 살아온 발자취를 살펴볼 수 있다.

‘조선백자’의 전통적인 방식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권대섭 작가의 전시 공간에는 대표작 ‘백자 달항아리’와 ‘주병’, ‘연적’ 등 16점의 작품이 전시된다. 작가의 현대적 감각으로 다시 태어난 백자의 아름다움을 만나볼 수 있다.

박종훈 작가의 전시 공간에는 물레조형을 통한 ‘주자’와 ‘잔’ 등 다양한 작품들과 함께 전통 기명에 대한 현대적 조명을 시도한 ‘쌍이잔’ 등 60점의 작품이 전시된다. 작가가 선보일 ‘쌍이잔’은 잔에 손잡이 역할을 하는 두 귀의 끝부분이 꽃 모양이나 별 모양으로 장식됐다. 이는 중국에서는 볼 수 없는 조선적 특색으로 작가의 작품을 통해 한국의 미감을 느껴볼 수 있다.

‘푸레’라고 불리는 독특한 기법의 작품을 선보이는 장석현 작가의 전시 공간에는 금속적이고 세련된 색감과 형태, 질감을 담아낸 ‘푸레항아리’와 ‘푸레함’ 등 46점의 작품이 전시된다. ‘푸레’는 소성 과정에서 그을음을 먹으면서 색이 ‘푸르스름하다’고 해 붙여진 이름이다. 작가는 전통적인 옹기 제작 기법을 활용하면서도 직선을 이용해 현대적이고 고급스러운 푸레도기를 제작했다.

박성욱 작가의 전시 공간에는 분청의 ‘덤벙 분장기법’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분청 달항아리’, ‘분청 편’ 등 9점의 작품이 전시된다. ‘덤벙 분장기법’은 15세기 조선 분청사기 기법 중 하나로, 회흑색의 태토를 백토물에 통째로 담갔다 빼서 표면을 장식하는 기법이다. 이번 전시에서 선보일 분청 달항아리는 기법적 특성으로 항아리에는 적용하지 않았던 기형으로, 작가는 덤벙을 항아리에 사용하면서 전통을 확장하고 재해석했다.

전통 도자 유형 중 분청자와 백자를 위주로 작업해 온 정재효 작가의 전시 공간에는 분청의 전통 기법인 상감과 활기찬 느낌의 귀얄 기법을 사용한 ‘분청 제기형 사각발’과 ‘분청 편병’ 등 14점의 작품을 선보인다. 옛 분청과 백자의 기형과 수법 등을 참고하되, 재료와 수법을 자유롭게 섞어 제작했다. 이번 전시에서는 이전보다 커진 작품의 크기만큼 작가가 표현한 문양과 질감을 더 잘 느낄 수 있다.

또한 5월 21일과 5월 28일에 전시 연계 프로그램으로 ‘이 계절, 형(形)의 기억을 나누다_아티스트 토크’가 마련된다. 고등학생 이상 성인 총 40명(1회 20명)을 대상으로 한국생활도자100인전 참여 작가와 함께하는 전시투어 및 토크, 워크숍 등 다양한 문화나눔 프로그램이 진행될 예정이다.

서흥식 한국도자재단 대표이사는 “한국생활도자100인전은 한국도예계 작가들을 재조명하고 대중들과 현대도예에 대한 다양한 예술 담론을 나누기 위해 마련됐다”며 “12회차를 맞이한 이번 전시를 통해 전통 기법과 전통 도자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한국 도자의 아름다움을 감상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2022 한국생활도자100인전 ‘이 계절, 形의 기억’은 오는 8월 15일까지 진행된다. 전시와 관련된 자세한 내용은 한국도자재단 누리집(www.kocef.org)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현주 기자
 
 
 
 
네티즌 의견
전체 0   아이디 작성일
 
의견쓰기
 
다음기사글이 없습니다.
경기창작센터, 온라인 라이브 문화예술교육 <방방살롱> 7-8월 운영
 기사목록 보기
 
  생활/문화 주요기사
탈모 가리고 싶다면 파마보다 ‘..
충북도, 제6회 안전문화 어린이 ..
청주시립남부도서관 개관식 열려
국내 최초 경전철 타고 놀면서 ..
드림즈팩토리, ‘스와로브스키’..
문화재청과 산림청, 광릉에 정이..
청주시, 청소년광장 문화존 지원..
좋은사람들, 색다른 SPA 브랜드 ..
 
 
주간 인기뉴스
충북도청 공무원, 매일 10분 간 ..
충남도, ‘중기지방재정계획 발..
환경부, ‘국립공원과 함께 하는..
탈모 가리고 싶다면 파마보다 ‘..
국내 최초 여성 배뇨 건강기능식..
 
인기 포토뉴스
도, 농지쪼개기 수법으로 투기..
경기도, 남북 국제평화역(통합..
5번째 경기문화창조허브, 올 ..
경기도, 따복공부방 강사 희망..
 
회사소개 광고안내 이용약관 개인보호취급방침 이메일수집거부 업무제휴 지사모집 기사제보 독자투고 구독신청
 
등록번호: 경기, 아 50400 (12.04.10) 주소: 수원시 영통구 센트럴파크로 6 202동 308호(하동, 힐스테이트 광교) 발행·편집인 : 이상준  청소년보호책임자: 김미선
 TEL: 031-234-2545
Copyright(c)2022 전국경제신문사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